메카리포트 > 메카리포트
  • 진영 채팅 폭주! 블레스 집정관과 수호경의 '벨로프스 깃발전' 후기
  • 게임메카 이승범 기자 입력 2017-08-24 12:46:53
  • 23일, 블레스에 신규 PVP 콘텐츠 ‘벨로프스 진영 깃발전(이하 깃발전)’이 추가됐다. 모든 블레스 유저의 관심이 모아진 가운데, 첫 전투는 지역이 가득찰 정도의 인원이 몰려 깃발전을 즐겼다. 

    전투 종료 이후 유저 반응은 대체로 긍정적이었다. 개선이 필요하다는 피드백도 있었지만, 편의성 부분에 집중되었을 뿐 콘텐츠 자체는 재미있었다는 게 중론이었다. 더 자세한 이야기를 듣기 위해, 게임메카는 첫날 깃발전에 참여한 유저 두 명을 만나보았다.




    ▲ 엘피스 서버 하이란의 '강습'과 우니온의 '진혼검'

    간단한 자기소개를 부탁한다.

    진혼검: 우니온 진영 집정관 길드인 ‘추억’의 길드장을 맡은 ‘진혼검’이다.

    강습: 엘피스 서버 버서커 마스코트 ‘강습’이다. 하이란 진영 수호경 길드인 ‘네임드’의 길드장도 역임하고 있다.

    새로 추가된 깃발전을 체험한 소감이 궁금하다.


    진혼검사람이 엄청 많았고 전투도 재미있었다. 전체적으로 마음에 들었다.


    강습새로운 콘텐츠가 생겨서 기분은 좋은데 좀 어지럽더라. 지상 전투가 아닌 공중 탈 것 전쟁이란 느낌을 많이 받았다.

    엄청나게 많은 수의 유저들이 전장에 몰렸다
    ▲ 많은 수의 유저들이 전장에 몰렸다


    깃발전의 룰은 어땠나?


    진혼검‘카스트라 공방전’ 같은 점수판이 없어서 누가 이기고 있는지 알 수가 없다는 점, 그리고 어떻게 해야 이길 수 있는지 등의 정보가 좀 부족했다. 그래도 첫날이란 걸 감안하면 나쁘지 않았다.


    강습나도 비슷하다. 룰 적인 측면에선 흥미를 느끼지 못했다. 이제 겨우 하루 즐겨본 거니 더 해봐야 알 것 같다.

    각 진영의 분위기는 어땠는가?


    진혼검토벌대가 바로 구성되고 서로 전략을 공유하는 등 전체적으로 좋았다.


    강습하이란 진영도 그야말로 '왁자지껄 시끌벅적'했다. 오랜만에 진영 채팅이 실시간으로 꽉꽉 찬 걸 목격했다.

    전장 내내 커뮤니케이션이 활발하게 이뤄졌다
    ▲ 전투 내내 커뮤니케이션이 활발하게 이뤄졌다


    진영 인구 비율에 따라 강화 효과가 제공됐다. 체감하길 어땠는가? 효율이 있었나?


    강습우니온이 하이란보다 인원이 훨씬 많았다. 그런데 강화 효과의 효율은 전투 내내 무리를 지어 다니느라 크게 느끼진 못했다. 게다가 직접적인 전투보다는 깃발을 부수는 데 집중해 '피해 흡수 15%'를 더 체감하지 못했다.


    진혼검우니온도 마찬가지다. 체감이 안 됐다. 강화 효과보다는 인원이 많은 쪽이 더 유리한 것 같다.

    강화 효과는 별 다른 효율을 느끼지 못했다
    ▲ 강화 효과는 별 다른 효율을 느끼지 못했다


    전장에서 얻을 수 있는 보상은 어땠는가?


    진혼검보상은 마음에 들었다. 이거 하나 때문에 많은 유저가 계속 전장에 참여하지 않을까 싶다. ‘전쟁요새 열쇠’를 얻어서 조금 아쉽긴 했지만, 그래도 골드 값 버는 정도론 괜찮았다.


    강습난 ‘포포치타 골드 주화’ 1골드를 얻었다. 다른 사람들은 6강화 룬도 나오고 그러던데 왜 나만... 의욕이 팍 줄어들었다. 좋은 아이템 등장 확률이 조금 더 증가했으면 한다.

    승리한 진영에 보상이 주어진다고 하던데 어느 정도 수준이었나?


    진혼검: 종료 후 누가 이겼는지를 알 수 없었다. 이 점은 참 아쉬웠다. 우니온에 승리 보상이 들어오지 않은 걸 보면 하이란이 이긴 것 같은데 잘 모르겠다.


    강습하이란도 아닌 것 같다. 혹시 무승부였던 걸까? 나도 모르겠다. 추후 개선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 보급품이 주어진다고 했지만 상자는 비어있었다


    콘텐츠 개선이 필요한 부분은 무엇이라 생각하는가?


    진혼검공중 탈것을 못 타게 해야 한다고 본다. 해당 아이템의 소지 여부가 승패에 영향을 너무 많이 끼친다.


    강습동의한다. 공중 탈 것만 타고 다니니 전쟁 분위기가 조금 안 나는 것 같다. 그리고 지역이 전체적으로 너무 분산된 느낌이 들었다. 지도를 조금 더 세분화했으면 한다.


    또한, 50분에 카스트라 공방전이 시작되는데 깃발전이 50분에 끝나는 게 마음에 들지 않았다. 깃발전 끝나고 바로 공방전을 신청해야 하니 휴식시간 없이 후반전을 뛰는 느낌이다. 시간이 변경됐으면 한다.


    진혼검내일은 분명 보조 캐릭터까지 동원해 전투엔 참여 안 하고 깃발만 먹는 사람들이 있을 것 같다. 이런 행동을 못하게 깃발을 루팅하는 조건도 있었으면 한다.


    ▲ 공중 탈 것에 제한을 뒀으면 한다


    자세한 답변 고맙다. 마지막으로 더 하고 싶은 말이 있나?


    진혼검사람들이 게시판에 ‘망겜 망겜’ 외치는데, 오늘 새로 나온 전장 콘텐츠를 체험해보니 블레스는 절대 망겜이 아닌 흥겜이다. 현재 플레이 중인 유저는 물론, 잠재 복귀 유저도 많으니 개발진에서 조금만 더 신경을 쓰면 될 것 같다. 이번 깃발전이 블레스가 살아나는 첫 번째 계기라고 본다.


    그리고 여담이지만, 바젤 협곡의 거미만이라도 보상을 상향해줬으면 좋겠다. 보상이 좋으면 참여 유저가 늘어나는 법이다. 


    강습바젤 협곡의 우중충한 분위기에서만 게임을 하다가 새로운 지역에서 플레이하니 기분이 좋아졌다. 지역이 울퉁불퉁한 게 딱 내 스타일이었다. 다만, 아직 깃발전에는 개선 여지가 많다고 본다. 재미있게 즐겼지만 보완해 주길 바라고, 이 외에 다른 콘텐츠도 더 추가됐으면 좋겠다.

     인터뷰에 협조한 두 유저의 마지막 스크린샷
게임정보
커뮤니티
멀티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