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카리포트 > 메카리포트
  • [블레스 RxR 뉴스] 폭풍전야의 고요, 양 진영 최고 통치자 연임
  • 게임메카 권준혁 기자 입력 2017-12-07 10:53:11

  • 지난 2일, 엘피스 서버의 수도 쟁탈전이 마감됐다. 이번 주차 수도 쟁탈전은 하이란과 우니온 두 진영 모두 수성측 길드가 최고 통치자 자리를 유지했다.

    이번 38회 수도 쟁탈전은 각 진영의 수호경과 집정관 길드의 힘이 막강하다 느낀 것인지 전투가 일어나지 않았다. 이런 와중에 하이란 진영 최고 통치자 길드 '네임드'의 대처는 눈부셨다. 길드장 '강습'은 과감히 휴식을 선택해 재정비와 수호경 유지,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이는 '네임드' 길드장 '강습'의 철저함에서 비롯됐다. 그는 "쟁탈전을 벌일 만한 길드와는 친분이 있어 공성이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그 외엔 1인 길드라서 큰 위협이 되지 않을 것이라 생각했다"며 휴식을 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리고 '강습'은 "다음 쟁탈전엔 다른 큰 길드들이 영지에 입찰할 것으로 보인다. 힘들겠지만 한 번 열심히 막아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며 수성 의지를 내비쳤다. 또한 "이미 수성 병기는 준비가 완료됐다"면서 다음 쟁탈전에 자신감도 피력했다.

    마지막으로 '강습'은 "항상 길드원들이 있기에 제가 있고 수도 쟁탈전을 할 때마다 도움을 주는 근처 모든 지인 분께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라는 말과 함께 인터뷰를 종료했다.


    ▲ 양 진영은 폭풍 전야와 같은 휴식을 취했다

    한편, 우니온 진영은 여전히 '추억' 길드가 장기 집권 중이다. 무려 길드 레벨 15에 달하는 그 위용 때문인지 주변 길드들은 함부로 공격을 시도하지 않았다. 레벨이 높은 만큼 수비력도 견고하기에 다른 길드들은 섣불리 공격하기 보단 내실을 다지자는 판단을 내렸다. 아래는 이번 수도 쟁탈전의 세부 정보와 결과다.


    ▲ '수도 쟁탈전'을 앞둔 엘피스 서버 통치 계약 결과


    ▲ 12월 7일 수도 쟁탈전 결과


    ▲ 이번 주 지도자의 자리는 바뀌지 않았다


    ▲ 엘피스 서버 수호경 길드 '네임드' 정보


    ▲ 엘피스 서버 집정관 길드 '추억' 정보
게임정보
커뮤니티
멀티미디어